삶을 가르쳐준 그 곳, 케냐
• 이름 : 조미란
• 국가(코드) : 케냐(CIVS/STV-07:01) / 활동기간 : 2014-07-04 ~ 2014-07-21
• 주제 : SOCI/MEDI     • 타이틀 : Community Health Volunteers (CHV)
• 개최지역 : Virhembe,Kakamega,Kenya
참가동기, 참가 전 준비, 워크캠프에 기대했던 점

<의료 봉사의 꿈을 실현하다>
의료봉사에 관심이 많았다. 간호학과를 전공으로 삼으면서 내가 가진 역량을 바탕으로 사회에 도움이 되는 사람이 되고 싶었다. 우리나라에서 뿐만 아니라 세계적인 관점으로 범위를 넓혀 사회에 공헌을 할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었고, 그 첫 번째 단계로 의료봉사를 하는 것이 나의 시야를 넓혀주는데 도움이 되고 동시에 사회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방법이라고 생각했다. 이러한 이유로 의료봉사를 할 수 있는 방법을 찾다가 워크캠프를 통하여 자원봉사를 할 수 있는 방법을 발견하게 되었다. 친구와 함께 케냐에서 Community Health Volunteer로 지원하게 되었다.
<참가 전 준비>
케냐 비자, 보험, 풍토병 예방주사, 각종 상비약과 말라리아 약, 전기모기채(매우 유용함) 등을 준비하였다. 워크 캠프 사전 교육을 받았다. 사파리 투어하는 경우 미리 담당자와 이야기하여 준비해놓아야 한다.
<워크캠프에 기대했던 점>
의료봉사활동에서 사람들에게 도움을 주고 나눔을 하면서 내가 더 행복해질 수 있는 경험을 얻고 싶었고 주민들과의 교류를 통해서 아프리카의 정서와 문화도 알고 내 삶의 경험을 쌓으며 잊지못할 추억을 만들고 싶었다.

현지 활동이야기, 특별한 에피소드, 함께한 사람들(참가자, 지역주민)

<현지 활동이야기>
케냐는 내가 상상했던 아프리카의 모습보다 의외로 상당 부분 개발이 되어있었다. 그러나 내가 방문했던 케냐의 작은 마을인 virhembe는 수도인 나이로비와는 완전히 다른 모습이었다. 특히나 인상적이었던 점은 열악한 의식주 환경이었다. 그 중에서도 비렘베 마을의 상당수의 주민들은 신발조차 가지지 않은 경우가 많았다. 특히 아이들이 그러했다. 비위생적인 환경, 가난하여 신발조차 가지지 못한 사람들은 Jigger라는 진드기에 많은 노출되고 그로 인해 병을 얻기도 하였다. jigger는 주로 손과 발을 통해 체내에 침입하여 염증, 궤양 등을 일으키고 사람들은 심한 가려움증과 고통을 느끼게 되며 만약 치료를 해야 되는 때를 놓치게 되면 손과 발가락을 절단하거나 생명이 위험에 처하기도 한다. 이 jigger로 인해 고통 받는 사람들을 위하여 학교, 가정을 방문하여 치료해주는 봉사를 하였다. 먼저 발톱을 깎아준 뒤 포타슘을 풀어놓은 물에 발을 넣도록 하여 발을 세척한 후에 발이 마르면 바셀린을 발라주었다. 또한 이들이 이러한 진드기에 고통 받을 수밖에 없는 것은 결국 일차적으로 그들에게 신발이 없다는 것이 핵심요소 이었기에 봉사자들끼리 자발적으로 돈을 모아 90켤레의 신발을 구입하여 아이들에게 직접 나누어주기도 하였다. 이 외에도 현지인 봉사자들과 함께 협력하여 마을의 병원에 울타리로 쓰일 벽돌을 직접 만들기도 하였으며 나무 심기에도 동참하여 나무 심기에 쓰일 흙을 봉투에 담는 작업을 하기도 하고 직접 나무 2그루를 심고 이름을 붙여주었다.
<특별 에피소드>
환경 보호를 하고 아프리카에 다녀간 것을 기념하기도 하고 봉사의 한 차원에서 비렘베 마을 안쪽 깊은 숲 속 나무 심는 곳에 워크캠프 멤버들과 함께 나무 2그루를 심었다. 나무를 심으면서 팀원들의 기를 모으겠다며 다 같이 손을 뻗어 나무 위에 올려놓았다. 황인, 백인, 흑인 인종을 뛰어넘어 모두가 한 마음 한 뜻으로 손을 모으고 있으니 우리가 세계를 대표하여 하나가 되는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 나무에게 이름을 붙여주었는데, 하나는 HOPE을 의미하는 ‘하마니’라는 이름을 붙여주었고 다른 하나는 PEACE를 의미하는 ‘라피키’라는 이름을 붙여주었다. 언젠가 기회가 된다면 이 나무들이 잘 자라고 있는지 우리의 희망과 소망이 무럭무럭 성장하였는지 확인해보고 싶다.

참가 후 변화, 배우고 느낀 점, 하고 싶은 이야기

5명의 지역주민, 그리고 해외 봉사자인 13명의 다국적 참가자들이 함께 봉사를 했다. 워크캠프 사전 교육에서 말했듯이 참가자들의 참가 목적은 다들 달랐다. 그래서 어떤 일에 열심히 하지만 어떤 일에는 소홀히 하는 경우도 있고 또 그런 일들로 인해 갈등이 생기는 일도 많다. 실제로, 우리 참가자들 사이에서는 한 프랑스인 친구가 벽돌 만들기를 할 때 설렁설렁 일을 하다가 중간에 말 없이 혼자 숙소에 들어가 쉬는 바람에 오스트리아, 그리고 벨기에에서 온 친구가 그 친구에게 화를 크게 냈던 적이 있었다. 이럴 때 정말 많이 필요한 것이 바로 팀 워크이다. 우리 팀 리더가 이렇게 말했다. 누군가 열심히 하지 않으면, 분위기가 다운될 수 있지만 그럴수록 더 힘을 모아 분위기를 업 시키는 것이 팀워크다.라고 말이다. 때로는 누군가는 homesick에 걸려 마음이 심난해 밥도 안먹을 지경일 수도 있고, 때로는 몸이 안좋아서, 때로는 그 날 심기불편한 일이 있어서 갑자기 슬럼프가 올 수도 있다. 이럴 때 그들을 비난하기보다는 열린 마음으로 그들의 마음을 먼저 헤아리고, 내가 더 열심히 일하고 서로 이해, 협력, 존중해주며 동기부여하려는 자세가 필요한 것 같다. 그러나, 절대 열심히 하지 않아도 된다는 뜻에서 하는 말은 아니다. 워크캠프에 참가하려는 사람이라면, 캠프에 참가하기 전, 반드시 open mind와 인내심, 그리고 배려와 협력하려는 태도를 꼭 가지고 참여하길 바란다.

프로그램 세부정보

총 참가자들의 국가 수는? (본인 포함) 6
총 참가자 수는? 13
항공료 : 1,690,000 원 / 국내출발
교통비(항공료 제외) : 50,000 원
참가 중 지출 비용(현지 참가비 제외) : 150,000 원
미팅포인트 : 공항
숙박형태 : 자원봉사자전용숙소
화장실 : 건물 내
인터넷 사용 환경 : 건물 내 가능
취사여부 : 직접 취사
봉사활동 시간(1일 기준) : 5~6
공용언어(영어)가 잘 사용되었는가? 그렇지 않다면, 이유는? : 그렇다
사전 제공된 인포싯에 더 포함되었으면 하는 항목이 있다면? : 의료 봉사와 관련한 정보를 조금 더 제공해주었으면 한다.
가까운 지인이나 가족에게 워크캠프를 추천할 의향을 점수로 표기한다면 몇 점입니까? (0~10점) : 8
기타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2012년 이전
참가보고서를
보시려면
아래 링크를
클릭하세요.

2012 이전 워크캠프
참가보고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