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운곳에서 더욱더 열정적으로!
• 이름 : 이의주
• 국가(코드) : 베트남(VPVS19-02) / 활동기간 : 2019-01-07 ~ 2019-01-14
• 주제 : 복지/일반     • 타이틀 : Social Smile restaurant for poor people-Ho Chi Min
• 개최지역 : 호치민
참가동기, 참가 전 준비, 워크캠프에 기대했던 점

어쩌다 신청했던 봉사활동은 앞사람들의 포기로 인해 나에게 기회로 왔다. 처음에 같이 갈 일행조차 없는 상황에서 누군가에게 의지조차 못한다는 것에 부담감이 너무나도 컸다. 친구와 함께가게 되었지만 너무 알려진게 없어서 준비하는데 걱정이 앞섰던것 같다. 또 혹시나 내가 그곳에서 사고를 당하지는 않을 지, 여권을 잃어버리는 것은 아닌지 괜히 워크캠프 후기들만 열심히 검색해 봤던 것 같다. 괜한 걱정을 하기도 했지만 한편으로는 되게 설레였다. 한번도 안가본 나라에 봉사하러 가게 되면 수많은 베트남사람들과 마주하게 될 것이고 기 문화를 직접 경험할 수 있단 생각에 잠 못 이루었던 것 같다. 베트남에 모기가 많다는 소식에 한겨울에 모기 스프레이 사며 웃기도 했고 여름옷을 꺼내고 새로 사면서 어느 순간 들뜬 나를 발견할 수 있었다.그곳에서 어떤 일이 벌어지게 될지 나는 어떤 생각을 가지고 돌아오게 될지 상상했다.

현지 활동이야기, 특별한 에피소드, 함께한 사람들(참가자, 지역주민)

현지는 생각보다 더 더웠다. 다낭이나 하노이와 달리 낮 평균 35도의 온도에서 일하는 것은 생각보다 힘든 일이였다. 아무래도 냉방시설이 잘 안되어있었고 뜨거운 음식 옆에서 일하다 보니 점심시간이 되면 나의 옷은 금세 젖어버렸다. 열심히 하려고 하는데 실수도 해서 혼도 나고 칭찬도 받다보니 어느새 정이 들어 따듯하게 대해준 베트남 사람들과의 헤어짐은 너무나도 아쉬운 일이였다. 캠프 하우스 안에 있는 다른 유럽사람들과 문화에 대해 이야기 했던 것도 인상깊었다. 한번은 나에게 만약 네가 변호사라는 직업을 갖게 된다면 어느정도의 휴일을 갖게되냐고 물었다. 처음에는 그 의미를 이해하지 못해서 당황했었던것 같다. 유럽의 경우 보통 직장인이나 자영업자들도 한달정도씩 그들의 방학을 갖는다고 했다. 그런 개념이 없고 심지어 주말에도 일하는 한국에서 사는 내게 그런 말들은 너무나도 신선하게 다가왔다. 내가 한국의 고등학생은 10시에 끝난다고 했을 때 유럽사람들은 그 10시를 아침 10시라고 생각했을 정도로 한국과 많은 점에서 문화가 달랐던것 같다. 유럽사람들과 나 모두 영어가 제2외국어 인지라 서로 영어를 하는데 막혀서 바디랭귀지로 설명하는 것도 웃겼다. 이 베트남 워크캠프는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더 새로웠다. 레스토랑까지 가는데 약 1시간이 걸리는데 직접 우리가 버스표를 끊고 버스를 타고 다닌것도 그렇고 우리게게 이 곳을 여행할 수 있는 기회를 많이 제공했다. 누군가 데려다주고 도와주는 것이 아닌 다 우리 스스로 하게 된다는 점에서 처음에는 당황했지만 그 덕분에 더 베트남을 잘 이해할 수 있었던것 같다.

참가 후 변화, 배우고 느낀 점, 하고 싶은 이야기

베트남에 갔을 때 사실 내가 기대했던 것들과 생각보다 많이 달라서 놀랐었다. 생각보다 안좋은 냉방시설과 위생상태, 그리고 오토바이로 인한 대기오염등등 이 모든것이 새로움과 동시에 신선하기도 했다. 상황이 안좋을 수록 뭔가 함께 하는 사람들과 더 가까워지기도 했고 인내하는 것도 늘어서 온것 같다. 사실 처음에는 봉사활동을 혼자가게 되었다는 말을 들었을 때 완전 무리일것이라고 생각했다. 나 혼자 베트남까지 가서 그 캠프하우스에 찾아가라니 그게 말이 되는 거야? 라고 행각했었다. 하지만 그곳에 온 다른 유럽사람들은 다들 혼자 찾아온것이였고 심지어 기간이 한달, 더 긴사람은 두달도 있었다. 그때 아직도 난 어떤 일을 하기에 겁쟁이구나라고 생각했던것같다. 다들 혼자 여행 하기도 했고 혼자 일하는 곳을 찾아다녔다. 그들을 보면서 나 스스로 더 발전하고 싶다고 생각했고 더 주체적인 사람이 되고싶었다. 지금생각해 보면 혼자 갔어도 여기있는 사람들과 함께하는 것이라 상관없었을 것 같기도 하다. 다음번에는 혼자라도 또 가보고 싶다

프로그램 세부정보

총 참가자들의 국가 수는? (본인 포함) 4
총 참가자 수는? 6
항공료 : 약500,000 원 / 국내출발
교통비(항공료 제외) : 5,000이하 원
참가 중 지출 비용(현지 참가비 제외) : 100,000 원
미팅포인트 : 워크캠프 장소
숙박형태 : 자원봉사자전용숙소
화장실 : 건물 내
인터넷 사용 환경 : 건물 내 가능
취사여부 : 직접 취사
봉사활동 시간(1일 기준) : 5~6
공용언어(영어)가 잘 사용되었는가? 그렇지 않다면, 이유는? : 그렇다
사전 제공된 인포싯에 더 포함되었으면 하 : 일정이 자세하게 나와있었으면 좋겠어영 시간표처럼
가까운 지인이나 가족에게 워크캠프를 추천할 의향을 점수로 표기한다면 몇 점입니까? (0~10점) : 8
기타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2012년 이전
참가보고서를
보시려면
아래 링크를
클릭하세요.

2012 이전 워크캠프
참가보고서 보기